올해 초에는 폴란드에서 생쑈를 했었는데

연말에는 시애틀로 날라 가게 되었습니다.

한해의 시작과 끝을 외국에서 보내게 되는군요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적 거리는 인천공항이 이제 낮설지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다 도착할 때 쯔음 구름바다 사이에서 삐죽히 튀어나온 높은 산이 보이네요
아마 에베레스트 산이 아닐까 생각 됩니다.(아니면 말고 ㅋㅋ)
-> 와이프가 에베레스트 산은 네팔에 있다는군요 무식을 티내고 말았다능


비행기로 10시간 걸려 날라 오는 동안 거의 한숨도 못잤습니다.

비행기 좌석 맨 뒷자리 비추 입니다. ㅠ_ㅠ

맨 뒷자리는 3자리가 아닌 2자리 이길래 다른사람이랑 부대끼지 않을꺼 같아서

일부러 그자리로 예약 했더니.....

우렁찬 엔진 소리 + 화장실 들락거리는 사람들 + 바쁘게 오가는 승무원들

덕분에 겁나 피곤한 비행이였습니다.

게다가 현지에 도착하자마자 야근 러시..... ㅠ_ㅠ

시애틀의 철야 하는 밤입니다.

어느정도 급한 상황이 마무리가 되면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사진이나 좀 찍어야 겠군요.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BLOG main image
인간인지 곰인지 구분이 힘든 자의 잡소리 공간 by 딩굴딩굴 곰탱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
내맘대로 애니메이션 이야기 (7)
내맘대로 게임 이야기 (6)
내맘대로 일기장 (43)
내맘대로 낙서장 (28)
개발하다 똥싼 이야기 (1)
Total : 62,011
Today : 4 Yesterday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