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질렀습니다.
19만원(엔화가 오른 탓인지 좀더 비싸져 있군요)이라는 거금을 때려부어
지르고 말았습니다.

제 생애 최초의 PG(Perfect Grade)로군요..,
상자를 열어볼 생각에 두근 두근 하면서 집에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값을 하느라고 박스마저 뽀대가 만땅입니다.
(마누라는 들고다니는 내내 쪽팔려 했습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루룩 늘어서 있는 런너의 압박....
(아직 봉지를 뜯기 전인지라 개수가 적어 보입니다만 전체 런너가 38개 입니다.)
저걸 언제 다 뜯어서 만든다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시간 동안 지랄 발광을 했습니다만.....
결과물은 다리 두짝뿐........그것도 마무리 안한 상태입니다...
일주일은 족히 걸리겠군요 =ㅂ=;;

조낸 달려야 겠습니다. 이힛~♡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BLOG main image
인간인지 곰인지 구분이 힘든 자의 잡소리 공간 by 딩굴딩굴 곰탱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
내맘대로 애니메이션 이야기 (7)
내맘대로 게임 이야기 (6)
내맘대로 일기장 (43)
내맘대로 낙서장 (28)
개발하다 똥싼 이야기 (1)
Total : 63,592
Today : 23 Yesterday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