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바에서의 첫 아침입니다.

아름답게도 30분 지각입니다.

제길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언제나 마이페이스

늦은 주제에 아침풍경을 찍찍 찍어가며 이동합니다.

또 눈이 오는군요...

곳곳에 수북한 저 눈덩어리가

이곳 사람들에게는 그냥 일상 생활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덧 시간은 흘러서 벌써 퇴근시간입니다.

여전히 눈이 옵니다......

올해 볼 눈의 분량을

여기에서 다 채울 작정인듯 싶습니다.

확실이 여기가 우리나라 보다 북쪽이다 싶은게

저녁 5시면 이미 해가 떨어지고 깜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근 후에 이동네 까르푸에 들러서 이번주 식사거리를 사 왔습니다.

콘프레이크, 햄, 치즈, 우유, 환타, 왕 생수통

요기에다가 실내용 슬리퍼 포함해서 딱 만 오천원어치 입니다

우리나라보다는 물가가 조금은 싼 듯 합니다.

그런데 저기 커다란 생수통은......

생수인줄 알고 샀는데

탄산수 입니다....

십라.....

이동네 애들은 맹물처럼 탄산수를 마시나 봅니다..

글자를 못읽으니 이런 낭패를 당하는군요

문맹의 서러움 입니다

제길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부엌

식기 세척기에 전기 덕트에 전자레인지에 냉장고에....

없는게 없습니다.



없는게 있습니다.

젓가락이 없습니다....

라면 끓여먹기 애로사항이 꽃 핍니다.

전기 덕트 옆에

호텔에서 제공하는 공짜 식빵이 애처롭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침실...

쓸데없이 침대가 큽니다

이 큰침대를 보니 마눌님 생각이 나서 조금 울컥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욕실

여기도 쓸데 없이 넓습니다.

세면대, 욕조, 샤워실이 다 따로입니다

왼쪽에 닫혀 있는 문은

예상 하신대로 똥통입니다. 캬캬


머나면 바르샤바에서의 둘째 밤도 이렇게 지나 갑니다.

내일 아침에는 콘프레이크를 먹을지 야채없는 샌드위치를 해 먹을지 고민 해야 겠습니다.

아이고 굳나잇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BLOG main image
인간인지 곰인지 구분이 힘든 자의 잡소리 공간 by 딩굴딩굴 곰탱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
내맘대로 애니메이션 이야기 (7)
내맘대로 게임 이야기 (6)
내맘대로 일기장 (43)
내맘대로 낙서장 (28)
개발하다 똥싼 이야기 (1)
Total : 63,592
Today : 23 Yesterday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