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해떨어지면 출근하고 해뜨면 퇴근하는
꺼꾸로 인생이 계속 되는 나날입니다.

그래도 이번달 말에 귀국 일정이 잡혀서 만세를 부르고 있습니다

잇힝~♡

일전에 제가 쓴 글에
"햄버거 하나면 배가 부르다"
라는걸 못믿겠다는 사람이 있어서
인증샷겸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본토 햄버거의 위엄
Jack In The Box 라는 체인점 햄버거 입니다.

5000원 가까운 가격은 좀 압박이지만
24시간 영업 하는곳이라 철야 근무중에 허기를 해결하기에는
이곳만한 곳도 없습니다.
(맥도날드도 24시간 영업 합니다만..... 그닥 가고싶지 않아서 안가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튼실한 내용물들 !!!
사진 상에는 잘 안보이지만 토마토, 오이 등을 비롯한 채소들이 수북 합니다.
그리고 두툼한 패티의 두께가 참 마음에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일전에 여기도 대박 눈이 와서 퇴근을 못할뻔 했습니다.
서둘러서 퇴근 하고 보니 눈이 비로 바뀌어서
깔끔 하게 녹아 없어 졌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숙집 귀염둥이 진저군
사람만 보면 반갑다고 어찌나 유리문을 긁어대는지
문에난 발자국 때문에 얼굴이 뿌옇게 나왔네요.


야호 귀국 몇일 안남았다!!!!!

만쉐이 !!!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어제 새벽 5시 다 되어서 퇴근하고

오늘은 다시 오후 2시 출근...

에라 모르겠다 하며 출근길에 커피숖 들려서 커피 한잔 하고

좀 여유를 찾고 출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ully's Coffee 입니다.
한국에서도 본적이 있는 듯 합니다.


약 10분간의 여유였지만

그나마 좀 살거 같네요.

조금더 여유있는 생활이였으면 하는 바램을 담아 포스팅 합니다.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시애틀 현지 현황이라지만

정확하게는 시애틀 바로 옆 도시 Bellevue 입니다.

문론 시애틀까지 거리는 차타면 20분 거리이긴 하지만요 ㅋㅋ

요즘은 오후 1시에 출근해서 새벽 2~3 시에 퇴근 하는 일상입니다.

시차에 좀 적응 될만 할때쯤에 다시 생활패턴이 꼬이는군요.

여튼 그 몇일동안 틈틈이 찍은 사진 올려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현재 우리가 일하고 있는 삼성 건물입니다.
땅덩어리가 넓은 동네라서 그런지 주차공간이 여유 만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 주변 동네 풍경입니다.
라고는 해도 아파트와 호텔 등등 밖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풍경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풍경 3
가운데 있는 유리로 발려져 있는 건물이 이뻐서 찍었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숙소인 Belcarra 아파트 입니다.
한국인 아저씨가 한 층을 통채로 임대해서 숙소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내부 전경 1
사진에는 안 나와 있지만 헬스장도 있고
이러저러한 편의 시설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내부전경 2
여기가 1층이 아닌 건물 2층 의 연결부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침실 (재민이 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부엌
냉장고, 오븐, 전자렌지, 식기세척기등 있을건 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거실
게임에 집중 하는 사이에 재민이가 찍었군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스타벅스에서 짧은 영어로 애쓰는 재민군
전 윗사람이라고 시켜놓고 느긋하게 찍찍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재민군이 애써서 사온 스타썩스 스타벅스
한국 보다는 맛있더군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햄버거 셋트
거대한 콜라 잔의 위용을 보시라 !!
패티도 두꺼운 놈이 2장 !!
이거 먹고 배가 부르더군요.. 역시 양키 스케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일용할 비상식량들..
이걸로 2달을 버틸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에서 평일 아침/저녁을 제공 해 줍니다.
제육 볶음을 보면서 흐뭇해 하는 재민군 ㅋㅋㅋㅋ


뭐 어디에 던져놔도 먹고 살 방안을 찾아내는 저 입니다만

여기는 은근 이것 저것 잘 돼 있어서 불편함은 없습니다.

아직은 일이 바빠서 동네 사진 뿐이지만

시간이 나는 대로 여기 저기 돌아 다녀 볼 예정입니다.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올해 초에는 폴란드에서 생쑈를 했었는데

연말에는 시애틀로 날라 가게 되었습니다.

한해의 시작과 끝을 외국에서 보내게 되는군요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적 거리는 인천공항이 이제 낮설지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다 도착할 때 쯔음 구름바다 사이에서 삐죽히 튀어나온 높은 산이 보이네요
아마 에베레스트 산이 아닐까 생각 됩니다.(아니면 말고 ㅋㅋ)
-> 와이프가 에베레스트 산은 네팔에 있다는군요 무식을 티내고 말았다능


비행기로 10시간 걸려 날라 오는 동안 거의 한숨도 못잤습니다.

비행기 좌석 맨 뒷자리 비추 입니다. ㅠ_ㅠ

맨 뒷자리는 3자리가 아닌 2자리 이길래 다른사람이랑 부대끼지 않을꺼 같아서

일부러 그자리로 예약 했더니.....

우렁찬 엔진 소리 + 화장실 들락거리는 사람들 + 바쁘게 오가는 승무원들

덕분에 겁나 피곤한 비행이였습니다.

게다가 현지에 도착하자마자 야근 러시..... ㅠ_ㅠ

시애틀의 철야 하는 밤입니다.

어느정도 급한 상황이 마무리가 되면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사진이나 좀 찍어야 겠군요.
신고
Posted by 딩굴딩굴 곰탱이

BLOG main image
인간인지 곰인지 구분이 힘든 자의 잡소리 공간 by 딩굴딩굴 곰탱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
내맘대로 애니메이션 이야기 (7)
내맘대로 게임 이야기 (6)
내맘대로 일기장 (43)
내맘대로 낙서장 (28)
개발하다 똥싼 이야기 (1)
Total : 63,573
Today : 4 Yesterday : 27